[KR] 벨로의 일상 #69. 오늘은 정월대보름이에요!

in #zzan7 months ago (edited)

안녕하세요 여러분, 벨로입니다.

오늘은 불토인 동시에 한국의 명절인 '정월대보름'이에요.
한국의 세시풍속에서는 설날만큼이나 중요하고 비중이 큰 명절이라고 합니다~

정월대보름.jpg

정월 대보름

2월 8일 / 매년 음력 1월 15일

음력 정월보름날을 말하며 개인적인 기복 행사인 부럼깨물기, 더위팔기, 귀밝이술 마시기나 집단의 이익을 위한 줄다리기, 다리밟기, 고싸움, 돌싸움, 쥐불놀이 등 행사를 하는 명절입니다.

오늘날의 정월대보름은 설날이나 추석과 같이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에 요즘 가정집에서는 큰 명절로 여기고 있진 않지만, 그럼에도 여러 집에서는 호두나 밤 등의 딱딱한 견과류를 먹으며 '부럼 깨기' 풍습을 즐기곤 한답니다^^

1581126916742.jpg

정월대보름에는 이른 아침에 한 해 동안의 각종 부스럼을 예방하고 이를 튼튼하게 하려는 뜻으로 날밤, 호두, 은행, 잣 등의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무는 풍속이 있는데요! 이를 다른 말로 '부럼깨기'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부럼깨기는 자기 나이 수대로 하기도 하지만 두세번 거듭하는 정도로 그치는 경우도 많으며 대개 첫 번째 깨문 것은 "부럼깨물자!", "올 한 해 무사태평하고 부스럼 안나게 해줍소서" 등과 같은 주언과 함께 마당이나 지붕에 던지고 두 번째 것부터는 버리지 않고 껍질을 깬 뒤 먹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월대보름에는 부럼 외에도 약밥과 찰밥을 지어먹기도 하며, 귀가 밝아지고 한 해 동안 좋은 소식만 들으라는 의미로 '귀밝이술'을 마시는 풍습도 있습니다.

2020정월대보름_(4).jpg

2020정월대보름_(2).jpg

2020정월대보름_(3).jpg

그리고 정월대보름하면 생각나는 풍속이 있는데요, 바로 달집태우기와 쥐불놀이가 있죠!

우리나라에서 정월대보름에 쥐불놀이를 하는 것을 보고 해외의 어떤 사람들이 마블 어벤져스의 닥터스트레인지 같다는 말과 함께 '어메이징 코리아!'라고 했다는 말이 있는데요ㅋㅋ

각설하고, '달집태우기'란 정월대보름 무렵에 생솔가지나 나뭇더미를 쌓아 '달집'을 짓고 달이 떠오르면 불을 지펴 제액초복(除厄超福)을 기원하는 풍속을 말합니다.

그리고 달집에 불이 붙으면 횃불을 들고 들판에 나가 빙빙 돌리며 노는 쥐불놀이도 시작되는데요, 논두렁과 밭두렁의 잡초와 잔디를 태워 쥐와 산돼지 등의 들짐승과 병해충을 막아 농사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는 속뜻이 있지만,

요즘은 화재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허가받지 않은 아무 곳에서나 하면 안된답니다.ㅎㅎㅎ

이번 2020년 정월대보름에도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많이 남기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Sort:  
 7 months ago Reveal Comment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레오님도 하루 마무리 잘하시길!

 7 months ago Reveal Comment

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