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키 리(이미경) 에 대해 적어봅니다.

in #sct9 months ago

원글 : DVD프라임

영화 기생충의 책임 프로듀서이자 CJ 부회장인 이미경씨에 관한 이야기.
사실 이미경 부회장보다는 20세기 말 한국영화계의 현실에 관한 내용이 많아서 가져옴.


영화계, 특히 미국에서는 미키 리 라고 불리죠. 어제 수상발표 한 이미경 부회장 이야깁니다.

아시는 분도 있지만, 제가 한때 대기업 영화사업부에 있었어요. 극장운영과 배급을 맡는 팀에 있었는데 1998년입니다. IMF 직후.

당시 영화판이 어땠는가... 그야말로 충무로 노친네들이 세력다툼하는 고리타분의 극치였습니다.

극장은 목 좋은데, 그러니까 서울같으면 종로 3가, 다른 지역은 보통 명동으로 불리는 그 지역 번화가 또는 역 앞에서 손쉬운 장사를 하면서 길게는 일제시대부터 내려온 낡은 시설에 투자도 없이 그야말로 현상유지에 급급했죠.

극장이 못들어가는 층고에 극장을 구겨넣어서 앞사람이 스크린 반 가리고,

무리하게 구겨넣은 좌석 때문에 무릎이 앞좌석에 닿고,

스크린은 하도 오래 안 닦아서 부옇고 영사기는 맛이 가서 번번히 사고 나고,

돌비 음향이 뭔지 영사기사가 모르고, 센터스피커가 찢어져서 대사가 잘 안나와도 모르고,

매점은 보통 극장 사장님 친인척이 운영하면서 봉지팝콘 바가지 가격에 휙 던지고,

위생 안좋은데는 쥐도 가끔 나오고,

스크린 옆에는 비상구 불이 계속 켜져서 시선 뺏고,

영화 끝나면 나오는 길은 두 사람도 못지나갈 좁아터진 계단이고...

이건 디피 아재라면 다들 기억하실 이야기지만,

관객들이 잘 모르는 제작 배급 문제는 더 심각했습니다.

서울극장 곽회장 라인으로 배급을 타면 그나마 상영이 되고, 아니면 아예 극장조차 못 잡고 관객을 만나기조차 힘든 독점구조에 공공연히 뒷돈이 오갔고,

극장과 영화사는 불투명한 경영 때문에 매번 수입 정산 때문에 싸우기 일쑤였고,

제작자들은 제대로 된 투자자를 잡지 못하고 충무로 전주들 눈치만 보는 식이었죠. 근데 그 충무로 전주들이 노친네들이라 절대 과감한 시도, 젋은 감독에게 기회를 안 줬습니다.

그야말로 아사리판이 따로 없었습니다.

이러다보니 당시 최고의 흥행감독이던 강우석 감독도 서울극장에 회사 사무실을 두고 거의 매일 곽회장에게 가서 문안인사 드리고 굽신거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구요. (제가 직접 본 상황)

이미경 부회장이 없었다면...

아마 2005년 정도에는 멀티플렉스가 누군가에 의해 자리를 잡았겠지만 그 전까진 저런 눈뜨고 볼 수 없는 극장들이 여전히 성업했을 것이고, 누군가가 용감하게 멀티플렉스를 해도 아마 기존 극장주들의 견제에 제대로 살아남기 어려웠을 거구요 (실제 cgv 강변의 성공에 용기를 얻어 충무로 토착자본이 동대문에 열었던 멀티플렉스가 서울극장의 견제로 영화를 제대로 걸지 못했었죠)

구태의연한 투자자, 충무로 전주들은 박찬욱이나 봉준호 같은 이들을 알아보지 못하고 구시대 충무로 출신의 고리타분한 연출자들에게만 자본을 댔을 거고,

박찬욱 감독은 영화 못지않게 잘하시는 평론으로 근근히 먹고 사셨을 거고 (저는 그분의 책을 영화보다 먼저 접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첫 영화 플란다스의 개 같은 소품들을 근근히 만들며 저같은 인디영화 매니아들에게만 인정받으며 다음 영화 투자자를 찾기 위해 애쓰고 계시겠죠.

이미경 부회장이 CJ엔터를 만들어 대중적인 작품 못지않게 작가들의 작품에 대규모의 투자를 하고, cgv를 만들어 멀티플렉스 시대를 열지 않았다면 한국영화는 절대 여기까지 오지 못했습니다.

멀티플렉스가 다양성을 질식시킨다, 시설이 부족하다 하지만, 당시 극장들의 수준을 생각해보면 CGV가 우리나라 극장의 전체적인 수준을 몇 배 올려놓았고, 영화관에 오는 이들을 크게 늘려놓은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고,

아무리 CJ가 엄한 작품들을 만들거나 오락성에 치중한 대작을 주로 만든다고 해도 박찬욱과 봉준호의 든든한 후원자였던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죠.

비겁한 다른 대기업들, 삼성, 엘지, 현대... 다들 IMF를 맞자마자 문화사업에 투자한다던 방침을 다 바꾸고 정리해버리기 바빴는데, 상대적으로 훨씬 소규모이던 제일제당과 동양이 그 힘든 시기를 버티고 결국 한국영화의 융성을 이끌어 냈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저는 미키 리의 공이 과보다는 훨씬 크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창

이미경씨 이 분 엄청난 분입니다. 미키리 가 나와 수상소감 말한것에 누가 태클을 걸었나 본데 진짜 무식의 소치입니다. 이분 그 유명한 90년대 중반 드림웍스와 합작투자를 성사 시키신 분인데 지금 우리가 영화, 멀티 플렉스 같은 문화적 콘텐츠를 향유하고 있는것은 드림웍스 노하우의 기업 숨결로 숨쉬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분 아니었으면 꿈은 꿨겠지먼 시간상으로 엄청난 후진성을 면치 못했을겁니다. 스필버그, 카젠버그, 게펜등 멀티미디어 귀재들이 이룬 드림웍스의 아시아 판권을 불모지인 한국에 들여온 사람들입니다. 이게 없었다면 이런 풍토가 아니었다면 기생충같은 영화는 꿈고 못꿨을겁니다. CJ 엔터테이먼트가 요즘 욕도 먹고있지만 미키리의 그 역사를 보면 말을 못할겁니다.
기생충 같은 영화가 그 냥 하늘애서 뚝 떨어진게 아닙니다. 수십년간의 시행착오를 격으면서 구축된 시스템 구축의 결과입니다. 영화만 알고 의욕에 차서 미키리의 수상소감을 안좋게 본 모양인데 너무 성급한 비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 시상식때 미키 리가 마이크 넘겨받고 소감 이야기 할때 바로앞 객석에 앉은 톰 행크스, 샤를리스 태론이 막 두 손 들어 응원 하는 모습 보면서 이상하지 않던가요? 왜 미키 리에 저렇게 응원을 하지 하는 궁금증...
용비어천가를 부를 생각은 전혀 없고, 영화사업에 발가락이나마 담궜던 이로서, 이미경이라는 인물이 흔히 생각하는 재벌가의 돈 주체못해서 그냥 영화사업 해 보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실제로 CJ라는 회사의 영화, 엔터테인먼트 사업은 이미경이라는 사람이 사실상 끌고 나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엄청난 적자가 날 때에도 비상업적인 박찬욱 같은 작가의 작품에 아낌없이 투자를 했죠. 단지 미키 리가 박찬욱의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기 때문에 (용산 CGV에 박찬욱관이 생긴 이유죠)

 

본문에서 이야길 안했는데, 스필버그 감독이 드림웤스를 만들기로 하고 투자를 받기 위해 한국의 투자의향이 있는 기업총수를 면담합니다. 먼저 이건희 회장을 만났고, 다음에 이미경 부회장을 만난 다음에 제일제당으로 선택하죠. 왜였는가. 이건희는 면담 내내 비지니스 이야기만 했는데 이미경은 자신도 영화광이라고 하면서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한참 했습니다. 

 

늘 업신여기던 조카(3남인 자신이 총수가 되었고 일종의 폐위된 장남의 자녀이니...)에게 보기좋게 패배한 이건희는 분노해서 무조건 제일제당을 이기라는 지시를 내리고 그렇게 만들어진게 제가 다녔던 삼성영상사업단입니다. 자본력으로만 따지면 삼성이 훨씬 컸지만 문화를 이해하는 CEO와 비지니스로만  보는 CEO의 차이는 결국 삼성은 IMF에 적자가 커지자 접는 걸로, CJ는 존버해서 지금의 영화계의 지배적 위치로 귀결됩니다.

 

저런 용감한 파이오니어가 영화 제작, 배급, 극장까지 모든 걸 바꿔놓지 못한 가상의 현재를 보시려면 일본을 보면 됩니다.  딱 우리나라 90년대 중반까지의 영화판이 지금 일본이랑 똑같았어요. 그저그런 규모의 3대 투자제작사와 그에 종속된 극장체인과 배급라인... 모든게 그 때랑 다를게 없이 고리타분하니 일본영화가 지금 저 꼴인 겁니다. 안전한 애니메이션 실사화를 소규모 자본으로 만드는게 전부이고 실험적인 영화는 아예 배급망을 타지도 못하는...
추가로 일화하나 말씀드리자면,

뭐.. 영화판에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니까.. 말해도 되겠죠?ㅋㅋ

 

박찬욱 감독이 박쥐 찍을 때, 촬영 후반쯤에 제작비가 떨어집니다.

모자른거죠.. 앞으로 찍어야 할게 있는데.. 

그래서 CJ에게 추가로 예산 증액해달고 합니다 3억!!

근데 투자팀에서 절대로 승인불가라고 했죠!!

 

그러던 어느 날 이미경이 박쥐 촬영현장에 떴어요! 경호원 엄청 대동하고...

오너가 뜬다는데... CJ 투자/배급팀 비상 걸리죠!! 당현히 현장으로 달려갑니다.

 

모니터 앞에 박찬욱 감독님과 이미경 부회장이 나란히 앉아서 담소를 나눕니다.

뭐 투자/배급팀 그 뒤에 병풍처럼 서있구요

'박감독님 요즘 어려운 거 없으시죠?' 라고 형식적으로 물어봅니다.

근데 이때다 싶어 '제작비가 조금 오버 될 거 같습니다'라고 지릅니다.

그리고.. 잠시 고민하던 미키리가 물어봅니다.

'얼맙니까?'

'한 3억정도...'

그말을 듣고 바로 고개를 돌려 뒤에대고 말합니다.

'박감독님 고생 안하시게 바로 진행해주세요~'

 

그 후 몇일내로 바로 예산 3억 늘렸죠!! 투자팀이

미키리 말 한마디에....ㅎㅎ

파워가.... ㅎㄷㄷ 했습니다. 지금도 그렇고 ㅎㅎㅎㅎ

 

참고로 전 CJ빠도 아니고 이미경빠도 아닙니다 ㅎㅎ

그냥 예전에 겪고 보고 들었던 경험들 비하인드 스토리 공유하는 겁니다~~~ㅎㅎ

재밌으시라고~
서울극장 꽉꽉이(곽회장) 유명했죠!!

 곽회장에게는 3대 양아들이 있다고 했죠 당시에..

 첫째 아들, 시네마서비스 강감독

 둘째 아들, 20세기폭스 코리아 김대표

 세째 아들,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대표

 글쓰신분이 말씀하신 문안인사.. 저도 알고 있죠!! 저거 펙트입니다 ㅎㅎ

 당시에 곽회장 파워가 어마어마했죠!

 특히, 서울극장 사무실에 편집 시스템이 있어서 위 대표들이 편집본들고 가서

 곽회장한테 잘라달라고 했죠. 시간줄이게...

 그래서 그 유명한 영화 카게무샤 가위질 사건이 일어났었죠...

 4시간짜리 영화를 1시간 40분으로 잘랐던 사건...

 이유는 뭐.. 회차를 한 회라도 더 뽑으려고 했던,,,

 타이타닉 사건도 유명했죠.. 

 서울 4대문 안에 있는 극장에서 타이타닉을 1관이라도 걸면 

 서울극장에서 절대 안한다고 해서 결국 서울극장에서만 단독으로 상영했죠

 7개관 모두 타이타닉으로 도배했고.. 결국 6개월동안 서울극장에서만 타이타닉이

 50만관객을 동원했습니다!! (당시 50만이면, 일반 극장 1~2년치 스코어 였죠)

 카게무샤, 타이타닉 모두 폭스 영화였습니다.

 당시에는 배급 시스템 최악이었죠! 충무로 쩐주들,극장주들이 갑중에 갑이었으니까요

 기자/배급 시사회 끝나면 배급팀이 서울극장 뒤에 있는 중국집으로 모시고 가서

 대낮부터 술 사먹이고.. 그래야 영화를 극장에 걸어주니까...

 오후에 얼굴 뻘게서 사무실로 들어오던 배급팀 생각나네요.. ㅎㅎ

 

 대기업인 삼성,현대가 영화사업 접고 철수할 때 영화판에 들어와 충무로 토착자본과 영화인 아니라고

 무시하고 왕따 당하면서 버텼던(저도 욕하던 한 사람이었어요!! ㅎ) CJ입니다.

 그렇게 버티고 시행착오 겪어가면서 안망하고 지금까지 온 CJ는 제가 아는 한 다! 저 이미경씨 

 때문입니다.

 다른 투자사들 다 거절해서 돌고 돌던 시나리오 받아서 그것도 데뷔작인 전작품이 흥행참패 겪은

 감독이 들고 온 영화를 과감하게 투자한게 이미경 입니다.(물론 싸이더스 차승재 대표가 들고 갔지만ㅎ)

 그 영화가 바로 '살인의 추억'이고 그 감독이 오늘 대한민국 영화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눈물..ㅠㅠ)

 

 오늘 아카데미 마지막 스피치 때문에 논란이 좀 있는 걸로 아는데..

 제가 알고 겪었던 바로는 충분히 그 앞에서 스피치 할 만한 인물이었습니다.

 그리고, 미키 리(?)는 헐리웃에서도 꽤 영향력이 있는 사람입니다.

 우리가 다 알고 있는 드림웍스!

 스티븐 스필버그, 제프리 카젠버그 그리고 데이비드 게펜이 설립당시 CJ가 이미경씨 주도로

 2대 주주로 투자를 했었죠

 (초창기에 흥행안된다고 지분 거의 다 팔아버렸지만.. 바보 CJ.. 지금까지 가지고 있었으면...)

 그래서 지금도 드림웍스 영화는 CJ가 배급하는 겁니다! 국내 배급권을 CJ가 가지고 있어요~

 

암튼, 길어졌는데.. 저도 phlip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 합니다!

CJ = 이미경 인데.. CJ 없었으면 지금 한국영화 및 케이블 방송 이정도 아니었을 겁니다!!

CJ엔터가 뻘짓도 많이하고 독과점 문제도 있지만.. 그 동안 해왔던 긍정적인 면은 인정해야합니다.

결국, CJ는 필요악인거죠.....
제당 내 영화사업부일때부터 옆에서 지켜봤었고,

CJ 엔터로 법인 분할되어 나가서 남산본사 6층인가에 한동안 있을 때도 가끔 윗분들 지시로 영화상품권 사러 들리곤 했었죠.

원래 영화사업부로 지원했었는데 그 때는 정말 운영인력들 대부분 해외채용인력이거나 원래 이 바닥에 있던 경력직들이었던 걸 모르고서 했던 거라서 못 가고 많이 아쉬워 했었죠.

 

엔터 한참 클 때도 엔터 재무팀장이 친한 형님이라서 종종 만나서 술 마셨는데 당시에도 이 부회장 때문에 아주 죽을려고 그랬어요.

재무팀은 재무적인 면을 안 따질 수가 없는데 이 부회장은 그런 거 보다는 정말 영화 그 자체로 접근을 해서 정말 힘들다고 했었고 회사 오너 하면 안 되는 사람이라고까지 했었어요.

그런데 제 기억으로는 이 부회장은 그쪽에 지분이 거의 없거나 있어도 아주 작을 겁니다.

즉, 회사가 돈 번다고 자기가 돈 버는 것도 아니라는 거죠.

 

남동생인 회장이 이쪽으로는 누나를 완전히 믿고 전폭적으로 맏겼죠.

정말 완전히 맏기더군요.

다른 계열사들 손익 안 나면 난리였는데도 불구하고 엔터쪽은 누나에게 완전히 맏기더군요.

당시에는 설탕 팔아 한푼두푼 모은 돈 다 털어 먹는다고 내부적으로 욕하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해봤자 한계가 있다 였죠.

그런데 결국 이렇게까지 한국의 극장산업과 영화산업을 올려 놓은 걸 보면 이젠 인정 안 할 수 없네요.
그렇다고 그렇게 아쉽다는 의견을 밟아가며 카바칠 일도 아니죠. 

이미경 씨의 공로는 공로고 시상식 흐름을 잘못 짚은 건 잘못 짚은 겁니다.

 

예를 들죠. 벤 애플렉과 조지 클루니가 제작자로 참여한 아르고 시상식입니다.

일단 트로피를 든 제작자 3인 중 그랜트 헤슬로프와 감독 겸 제작 벤 애플렉이 연설하죠. 

이게 기본입니다. 

이미경 씨는 기본적으로 트로피 수상자가 아니예요.

축제 분위기 깬다고 충분히 나올만한 의견과 논거를 제시하신 분들까지 

불편러 취급하기 위한 쉴드가 국내 커뮤니티 곳곳에 과한데 

헐리웃 레전드들이 박수치면서 다시 조명을 켜준 건 당연히 봉준호 감독의

추가 소감을 기대한 거지 이미경 씨 소감을 기대한게 아닙니다. 

물론 이미경 씨 소감도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충분히 지적할만한 의견까지

있지도 않은 수상 호명되지 않았어도 총괄 제작자는 수상자라는 억지 주장까지

덧붙여서 뭐라고 하는 분위기가 여기저기 있던데 나쁘지는 않았지만 

감독상 수상소감 같은 명장면이 순간이 아쉬운 건 아쉬운겁니다. 

Sort:  

Hi! I am a robot. I just upvoted you! I found similar content that readers might be interested in:
https://dvdprime.com/g2/bbs/board.php?bo_table=movie&wr_id=2438317

CGV 가 확실히 극장의 판도를 바꿨죠

원글 쓰신분 과거에 올리신 글 보면 예전 영화계 썰이 많더라고요.

Congratulations @dcinside!
Your post was mentioned in the Steem Hit Parade for newcomers in the following category:

  • Pending payout - Ranked 5 with $ 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