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sage chair

in mini.topia3 months ago

국내 1위 마사지체어 업체인 바디프렌드.
청소년 키를 키워 준다는 광고때문에 많은 부모님들이 사주셨죠.
그런데 이번에 효과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과장광고인 셈이죠.

image.png

임상실험의 법적인 절차를 거치지도 않고 효과가 있다고 광고를 했다고 하니 문제가 큰 것 같습니다. 그런데 과징금이 겨우 2,200만원이라고 하는군요. 솜방망이 처벌인 것 같습니다. 거짓 광고로 물건을 파는 것은 기본적으로 상도덕에 어긋나는데요. 좀 더 높은 과징금을 물려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