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star

in mini.topia2 months ago

안전하면서 환경오염에 자유로은 에너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이 핵융합발전입니다. 핵융합발전은 태양이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원리를 모방해 '인공태양'으로 불리는데요. 지구에 무궁무진한 수소를 원료로 쓰고, 원자력발전(핵분열)보다 훨씬 더 안전해 미래 에너지의 대표적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image.png

ITER 국제기구는 7월 28일(현지시간) 카다라슈에서 조립 착수식을 열고 “핵융합장치의 조립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동안 회원국들은 각자 역할을 나눠 장치를 개발해왔는데요. 한국은 진공용기와 열차폐체 등 9개 주요 장치를 개발, 조달해왔습니다.

1억℃에 이르는 초고온의 플라스마를 자기장을 이용해 가두는 장치를 한국 기술로 공급을 하고 있다고하니, 우리나라에서 핵심 기술을 담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연구 시설이 완성되면 상용화 2050년을 목표로 연구에 매진한다고 합니다.